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1회 별천지 하동 차밭 대지예술제

기사승인 2023.12.18  16:28:01

공유
default_news_ad1

- 2024년 5월까지 녹차정원과 아트팜

제1회 별천지 하동 차밭 대지예술제가 2023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특별기획전으로 19일 개막해 내년 5월 말까지 약 다섯 달간 하동군 화개면 따신골 녹차정원과 적량면 지리산아트팜에서 열린다. 대지예술제는 우리 사회 전반이 침체해 가는 현실 속에 예술가의 상상력과 혁신적인 창의성을 통해 미래 경제·사회적 가치를 만들고, 천년의 하동 차(茶)와 대지예술의 융합프로젝트를 통해 ‘별천지 하동, Tea@Arts Life’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한국조형예술원 국제예술학교 Tea@Arts 특별과정의 글로컬 학술지원과 함께 김성수, 에리카 킴 은자, 김완준. 김원영, 김재중, 박주리, 서정민, 이숙희, 이옥희, 장윤희, 정소암, 조영덕, 조윤석, 하근수, 영국의 크리스 드루리 등 15명 작가의 30여 작품이 ‘별천지 하동 차밭 대지예술전’과 ‘크리스 드루리 기림전‘으로 진행된다. 5개월여의 전시기간 동안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하동의 겨울과 봄을 배경으로 장엄하고 환상적인 차밭 캔버스를 제공한다.

또한, 2016년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레지던시 특별초대로 지리산아트팜에 영구설치돼 국제적인 호평을 받은 영국의 세계적인 대지미술가 크리스 드루리(Chris Drury)의 ‘지리산 티 라인(Jiri Mountain Tea Line)’을 재조명한다. ‘지리산 티 라인’은 매몰 직전 구출한 하동 차나무를 재료로 쓴 대지미술 작품으로,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위기라고 UN이 정한 ‘기후변화 대응’ 어젠다 동참을 위한 예술의 역할을 모색한 작품이다.지리산국제예술제조직위원회와 (사)하동덖음차보존회가 주최하고 별천지 하동 차밭 대지예술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예술제는 ‘별천지 하동 차밭 : 글로컬 대지예술’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