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년 전문 티블렌더로 양성

기사승인 2020.06.25  16:40:36

공유
default_news_ad1

- ‘보성 다(茶, 多)문화촌 조성사업

차에 관심이 있는 젊은 청년들을 전문 티블렌더로 양성하는 교육이 실시된다. 보성군은 ‘보성 다(茶, 多)문화촌 조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보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미선)에 ‘다(多)문화 배움 캠퍼스’를 열고 관내 청년 23명(20세~49세)을 모집해 재단과 재봉 등 홈패션 기술을 교육한다. 교육은 지난 6월 18일부터 8월 20일까지 총 20회에 걸쳐 진행된다.‘보성 다(茶, 多) 문화촌 조성 사업’은 녹차수도 보성이라는 특색에 맞춰 전국 청년을 전문 티블렌더로 육성하고, 1대1 취·창업 컨설팅 및 다문화 배움 캠퍼스 교육을 실시해 결혼이민여성을 비롯한 청년들이 홈패션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 사업이다.

티 블렌딩 전문교육은 오는 9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교육을 수료한 청년은 리모델링한 청춘 다(茶·多) 방을 직접 운영해 보면서 창업을 위한 실무 감각을 익히는 실전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지역 청년들의 사랑방이 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청년센터 활성화 프로그램으로 청년센터 내에 보성청년 유튜브 교육·제작 공간을 조성하고, 청년 밴드 연습실을 운영해 보성 청년의 소통과 협업을 도모하고, 청년문화 공감대를 형성에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청년의 지역 정착을 유도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다문화 가족의 생활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 다(茶, 多) 문화촌 조성사업’은 지난 4월 전라남도 주관 ‘2020년 전남인구, 새로운 희망찾기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돼 실시되며, 1억 9천여 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